김두관도 사퇴…與 경선 이재명 독주냐, 이낙연 반전이냐
상태바
김두관도 사퇴…與 경선 이재명 독주냐, 이낙연 반전이냐
  • 박언용 기자
  • 승인 2021.09.27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전북지역 경선을 마치고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김두관, 추미애, 이재명 후보. 2021.9.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디지털뉴스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다시 한번 변곡점을 맞게 될까. 호남 대전 후 김두관 후보는 사퇴했고 이재명 후보의 대세론은 더 선명해진 가운데 이낙연 후보는 추격의 고삐를 더 바짝 죄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6일 전북 완주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자동응답(ARS)투표 집계 결과, 유효투표수 4만838표 중 2만2276표(54.55%)로 과반 1위를 달성했다. 이낙연 후보는 1만5714표(38.48%)를 얻었다.

앞서 25일 광주·전남 경선에선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게 첫 승을 거뒀다. 이낙연 후보는 유효투표수 7만1835표 중 3만3848표(47.12%)를 기록해 이재명 후보(46.95%)에 비해 0.17%포인트(p) 앞섰다.

다만 전북에서 이재명 후보가 큰 폭으로 다시 앞서면서, 호남 전체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가 49.7%로 이낙연 후보(43.99%)를 제쳤다. 이재명 후보 측은 김두관 후보 득표를 제외하면 호남 득표율이 50.10%로 절반을 넘기는 것에 더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호남을 포함한 누적 득표율로 보면,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3.01%(34만1858표),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 34.48%(22만2353표)다. 누적 득표율 격차는 18.53%p(11만9505표)다.

두 후보의 수치 자체는 모두 큰 변동이 있진 않지만,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도 최대 승부처인 호남에서 누적 과반을 지키자 이재명 대세론이 굳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의혹 여파 속 기대를 밑도는 호남 투표율과 추미애 후보(광주·전남 4.33%, 전북 5.21%)의 낮은 득표 등이 이낙연 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내달 10일 3차 슈퍼위크까지 과반을 지키면 이재명 후보는 결선 없이 본선에 직행한다.

현재 득표 상황에서 김두관 후보 득표 무효 처리가 더해지고, 호남 대전에서 선방한 이재명 후보가 이어진 부산·울산·경남 경선에서도 과반을 득표할 경우 대세론은 더 탄력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단, 총 80만표가 걸린 2차 슈퍼위크(10월3일)와 3차 슈퍼위크가 막판 승부처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낙연 후보 측이 반전 불씨를 지키고 있는 이유다. 슈퍼위크 선거인단은 일반 당원과 국민으로 구성된다.

남은 기간 변수는 대장동 의혹이 꼽힌다.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도 호남에서 선전한 이유는 '전략적 선택'이란 호남의 전통적인 투표 성향과 별개로, 대장동 의혹이 여야 대결 구도로 확전되자 위기의식을 느낀 여권표가 1위인 이재명 후보에게 결집했기 때문이란 해석이 나오기도 한다.

의혹에 대해 이재명 후보 측은 한결같이 "이재명 후보와 관련 없다"며 선을 긋고 의혹을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와 코멘트를 한 교수를 고발하며 강경 대응 중이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게이트'로 프레임 전환에 나섰다.

다만, 이재명 후보 측의 프레임 전환 과정에서 발목이 잡힌 곽상도 의원이 국민의힘에서 탈당하는 등 대장동 의혹이 속도감 있게 전개되고 있어 검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어느 쪽으로 여파가 튈지 예측하기 어려운 양상이다.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이재명"이란 일관된 메시지와 함께 특검과 국정조사로 이 후보를 코너에 몰고 있는 만큼 그 향방에 따라 민주당 경선 판도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중립지대에 있는 민주당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어찌 보면 이재명 대세론은 새로운 이슈는 아니다. 지금의 새로운 이슈는 대장동 의혹인데, 그 여론 향방을 현재 예단하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