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증인데' 출입문 잠근 채 한밤 술판…노래방 업주·손님 20명 적발
상태바
'확진자 폭증인데' 출입문 잠근 채 한밤 술판…노래방 업주·손님 20명 적발
  • 황소선 기자
  • 승인 2021.10.0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디지털뉴스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20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서울 강북구의 노래방에서 불법영업을 하던 업주와 손님이 검거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업주 1명과 손님 19명 등 20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전날 오후 11시6분쯤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노래방이 출입문을 잠근 채 제한시간을 넘겨 운영하는 불법 영업 현장을 적발했다.

경찰은 도주로를 차단한 뒤 출입문을 강제 개방해 안으로 들어가 업주와 술을 마시던 손님들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했으면 업주와 손님 모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