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후보 결정의 날 밝았다…이재명, 본선 직행에 단 11만표
상태바
與 대선후보 결정의 날 밝았다…이재명, 본선 직행에 단 11만표
  • 박언용 기자
  • 승인 2021.10.1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부터),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기 합동연설회(3차 슈퍼위크)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10.9/뉴스1 

[디지털뉴스팀]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서울 지역 경선이 10일 진행된다. 이날 경선에서는 서울 경선 결과에 더해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국민 선거인단) 투표 결과도 함께 발표된다. 이재명 후보는 각종 의혹에도 이낙연 후보의 고향 광주·전남을 제외하곤 모두 '압승'을 거두며 '본선 직행'의 9부 능선을 넘은 만큼 이날 이재명 후보가 결선투표 없이 민주당 대선 최종후보로 확정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30분부터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마지막 지역 경선인 서울 지역 순회 경선을 연다. 이날 경선에는 약 45만표(서울 지역 대의원·권리당원 14만4216표·3차 선거인단 30만5779표)가 걸렸다. 투표율 추이를 감안하면 약 30만~34만명이 투표에 참여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 정치적 고향인 경기에서 59.29% 득표율로 압승을 거두며 현재까지 누적 득표율 55.29%(60만2357표)를 확보했다. 과반 득표자가 나올 경우 결선투표를 실시하지 않는 민주당 경선이니만큼 이재명 후보는 총 투표 수의 과반인 71만여표를 얻으면 직행에 성공한다. 이미 약 60표를 확보했기 때문에 약 11만여표가 남은 셈이다.

즉 이날 발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30~34만여명으로 예상되는 투표수의 약 37%만 얻어도 민주당 대선 후보로 최종 확정되는 것이다. 2위 이낙연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33.99%(37만324표)로 이재명 후보와는 21.30%p 차이가 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기 합동연설회(3차 슈퍼위크)에서 59.3% 득표로 압승을 거둔 후 이낙연 후보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10.9/뉴스1

 

 

이번 '3차 슈퍼위크'는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당심과 민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이재명 후보는 그간 지역 경선에서 대장동 의혹에도 흔들림 없는 굳건한 지지율을 보여왔다. 그러나 의혹의 '키맨'이라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됐고, 경찰이 사라진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입수하는 등 수사가 빠른 속도로 진전되며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어 리스크가 존재한다는 분석이다.

또 야당도 계속해서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등 거센 공세로 이재명 후보를 압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재명 후보가 당심과 민심 모두 지킬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이같은 공세에도 이재명 후보는 경기 지역에서 59.29% 득표율을 보이며 흔들림 없는 '대세론'을 과시한 바 있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 경기 지역 순회 경선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자주 말씀 드리는 것처럼 정치는 일부 소수의 정치인들이나 또 가짜뉴스나 여론 왜곡 시도하는 일부 세력들에 의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며 "국민들은 언제나 5000만 입으로 듣고 보고 훨씬 더 많은 것을 알고 있다"라며 '본선 직행'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낙연 후보 역시 "허락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추격 의지를 다졌다.

3차 국민 선거인단 온라인 투표율은 역대 최고치인 74.70%로, 1차(70.36%%)와 2차(49.68%) 온라인 투표율보다 높아진 가운데, 이낙연 후보 측은 "후보를 지지하는 분들이 '결선투표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 최선을 다해서 모여보자'는 흐름이 만들어질 수도 있다"며 기대를 걸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경선 후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도 주목된다. 민주당은 그간 '원팀 정신'을 강조해왔지만 대장동 의혹을 비롯한 여러 이슈에서 이낙연 후보 측과 거센 설전을 이어왔다. 특히 최근 이낙연 후보 측은 '구속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이재명 후보 측과 각을 세웠다.

이에 이재명 후보 측은 "설훈 의원의 해당 발언은 선을 넘은 것"이라며 "하루 이틀 남은 기간은 그 이상 선을 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경고했다. 후보 간 갈등이 고조된 상황인 만큼 이재명 후보가 만약 이날 최종 후보로 선출된다면 민주당이 강조해 온 '원팀' 정신에 균열이 갈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지금 1인 경기를 하는 게 아니고 집단 경기를 하는 팀원들이기 때문에 지금 포지션을 정하는 것이지 포지션이 정해지면 각자 정해진 포지션에서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이라며 원팀 기조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재명 캠프 한 관계자는 "(이재명 후보가 확정된다면 이낙연 후보 측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겠지만 4기 민주정부를 이어나가기 위해 힘을 모아달라는 '원팀' 메시지를 던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