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미스코리아' 眞은 26세 최서은…"최고령 미코 진, 할리우드 진출하고파"
상태바
'2021 미스코리아' 眞은 26세 최서은…"최고령 미코 진, 할리우드 진출하고파"
  • 김귀전 기자
  • 승인 2021.11.23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코리아 진 최서은/글로벌이앤비 © 뉴스1

[디지털뉴스팀] 순수미술을 전공한 최서은(26)이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의 진으로 당선, 65번째 왕관의 주인공이 됐다.

글로벌이앤비(Global E&B)가 주최한 '제65회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 녹화분은 지난 22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중국 빌리빌리(BILI BILI) 채널 등 통해 공개됐다. 앞서 이번 대회는 방송인 이승국과 2017 미스코리아 선 정다혜의 진행 속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을 반영, 지난 16일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화유당 스튜디오에서 무관중 사전녹화로 진행됐다.

화려한 패션쇼로 막을 연 제65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본선 진출자 40인 소개에 이어 본선 진출 과정이 담긴 영상 공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당당한 드레스 워킹과, MC들의 돌발 질문에도 막힘없이 대답하는 참가자들의 인터뷰가 이어지며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시상식의 위엄을 보여줬다. 가수 에일리는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축하 무대를 꾸며 분위기를 돋웠다.

김수진, 최미나수, 조민지, 정도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글로벌이앤비 © 뉴스1

이날의 주인공인 2021 미스코리아 진은 스타성과 매력으로 무대를 압도한 26세의 순수미술 전공자 최서은이 차지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최서은은 "역대 최고령 미스코리아(진)가 아닐까 싶다"고 농담하며, "올해는 트렌디하면서 다방면으로 보여줄 게 많은 사람을 뽑은 것 같다, 시대에 맞는 미스코리아의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때 큐레이터를 꿈꿨다는 최서은은 "연기에 관심이 많아 배우가 싶은 마음도 있다"며 "영어를 잘하는 장점을 살려 할리우드로 진출하고 싶다"는 통 큰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2021 미스코리아 선은 패션디자인을 전공한 김수진(24),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출신의 K엔터테이너 지망생 최미나수(22)에게 돌아갔다. 모델 활동 경력을 지닌 정도희(22)와 이화여대 경제학과 출신의 조민지(23)는 미스코리아 미의 영예를 안았다.

'제65회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의 참가자들은 대회 기간 내내 '전형적인 미의 기준'을 뽐내기보다 각자의 스타성을 마음껏 과시했고, 17인의 전문 심사위원단 또한 재능과 매력을 기준으로 이들의 잠재력을 평가하는 등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