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 소리 끄면 무슨 재미"…수업 중 음담패설 일삼은 국어 교사
상태바
"야동 소리 끄면 무슨 재미"…수업 중 음담패설 일삼은 국어 교사
  • 최원호 기자
  • 승인 2022.01.0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디지털뉴스팀]  대전의 한 고등학교 국어 교사가 3년 동안 수업 중 음담패설을 일삼아 온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 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대전의 한 사립 고등학교에서 근무한 국어 교사 A씨는 국어를 가르친다고 보기 어려울 만큼 수업하는 동안 수차례 성적인 내용을 언급했다.

학생들이 제공한 녹취 파일에서 A씨는 '정절'이라는 한자어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여러분을 만나는 여자는 이미 다른 남자를 겪어봤을 겁니다. 어떤 여자의 처녀성 가져올 수 있는, 획득할 수 있는 남자는 여기 없어"라고 말했다.

또 '남녀상열지사'라는 한자 뜻을 풀이할 때는 "남녀가 서로 열을 낸다는 이야기예요"라고 했다. 이외에도 "청각적인 자극이 얼마나 중요한데. 야동 소리 끄고 봐봐, 재밌나. 아무리 예쁘면 뭐 해, 소리를 들어야지"라면서 성인물에 등장하는 배우를 언급하기도 했다.

여성의 외모를 비하하거나 혐오하는 발언도 이어졌다. A씨는 "예쁜 애가 욕하면 당돌하고 귀여운 건데, 못생긴 애가 욕하면 XXX 없는 거지"라며 "예쁜 애가 밝히면 개방적인 건데, 못생긴 애가 밝히면 XXX 겁니다"라고 했다.

이러한 수업이 3년 동안 계속됐지만, 학생들은 입시를 앞두고 불이익을 받을까 봐 차마 문제 제기도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수업을 들은 한 학생은 "이런 성차별적, 성희롱적이고 조롱 섞인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이 시간에 우리보고 무엇을 배우라고 말씀하시는 건지 너무 당혹스럽고 화나고 수치스러웠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대전교육청은 설문조사 등을 통해서 진상조사를 벌였고, A씨의 발언들에 대해 '성희롱'이라고 결론 내렸다. 학교 측은 A씨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이다.

그러나 해당 학교가 속한 재단은 A씨를 재단 내 다른 학교로 보내기로 했고, A씨는 교사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사립학교 교사의 징계는 국·공립학교와는 달리 이사회에서 별도로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A씨는 "학생들에게 상처를 준 점에 대해 잘못을 느끼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