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용산 미군기지 발암물질 침소봉대…9월개방 가능"
상태바
오세훈 "용산 미군기지 발암물질 침소봉대…9월개방 가능"
  • 황소선 기자
  • 승인 2022.05.2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을 방문해 이기재 양천구청장 후보와 함께 상인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5.19/뉴스1

[디지털뉴스팀]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용산 미군기지의 공원화를 서두를 경우 정화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렵다는 주장에 대해 "일리있는 지적이지만 침소봉대적 시각"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20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용산 미군기지 부지에 발암물질이 많다는 보도들이 잇따르는데 9월부터 개방하겠다는 국토부장관 발언에 대해 시민들이 찜찜해 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오 후보는 "용산기지 부지 그 넓은 면적 중 토양이 오염된 부분은 일부"라며"부분부분 자동차정비소, 유류저장시설로 쓰인 땅이 많이 오염된 건데 전체 면적 중 몇 퍼센트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오염된 토지) 위치를 다 알아서 땅 흙을 퍼올리든지 바이오 또는 화학처리로 바로잡는 방법이 있다"며 "위치를 파악만 하면 위험성 없이 공원화가 가능하다. 비용과 의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대통령집무실이 옮겨지는데 (이전 및 정화작업을) 천천히 하겠냐"라며 "침소봉대적 시각"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 집무실이 들어오는 땅 근처는 기름이(오염된 부분이) 없다고 판단되고 있고, 혹시라도 정밀조사를 통해 (오염된 부분이) 발견되면 공원화되기 전에 정화작업을 하는 데 어렵지 않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양천구 소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리는 '방송기자클럽서울시장후보자 토론회'에도 참석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토론으로 처음 맞붙는다.

오 후보는 이와 관련해 "송 후보가 부산을 갈까, 서울을 갈까 망설였다는 인터뷰를 봤는데, 그런 망설임이 최근까지 이어진 후보는 공약을 급조했을 것"이라며 "스스로 서울전문가라고 이름을 붙였는데, 지난 1년 동안 심사숙고해서 만든 비전이 어떻게 차이나는지 비교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오 후보는 "지난 1년간 제 일하는 모습 지켜보며 신뢰 쌓인 게 최근 여론조사로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론이나 표심이 표로 연결되는 건 별개의 문제다. 투표현장에 오셔서 꼭 오세훈에게 다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