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尹 '과거에도 민변출신 도배질'발언…그럴려면 정권교체 왜 했나"
상태바
박지원 "尹 '과거에도 민변출신 도배질'발언…그럴려면 정권교체 왜 했나"
  • 박언용 기자
  • 승인 2022.06.09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8월 7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을 찾아 인사하고 있다. © News1

[디지털뉴스팀]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5년 임기는 금새 지나간다"며 낮은 자세로 모든 것을 봐라보라고 신신당부했다.

최근들어 정치적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박 전 원장은 8일 밤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양산 평산마을 확성기 시위에) '마을 이장을 빼고는 모두 저보다 연상이어서 미안하다'며 허탈해 했다"며 "확성기 부대는 이성을 찾고 정부도 '법대로'가 아닌 도덕적으로 정치적으로 조치하라"고 말했다.

특히 "특히 전라도 사투리로 입에 답지 못할 고함을 질러대는 건 2차 지역감정 조장이다"며 이를 방관하지 마라고 요구했다.

이어 박 전 원장은 "역지사지하라"며 "5년은 금새 간다"고 윤 대통령도 5년뒤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는 걸 잊지 마라고 했다.

또 박 전 원장은 검찰출신 편중 인사 지적에 대해 윤 대통령이 '과거에는 민변 출신으로 도배질했다', '미국은 검사출신들이 정관계에 다수가 있다'는 답을 했다며 "과거에 그랬다고 지금도 그렇게 할 것 같으면 왜 정권교체를 했나"며 "검찰 편중 인사 지적에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된다"고 따졌다.

그는 모든 인사를 탓하자는 것이 아니라 "검찰 출신들이 요직을 독차지하고 지나치게 많다는 것이 문제다"며 "지나치면 국민이 화내고 세월도 가고 임기도 가니 인사 우려를 깊이 경청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