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화장실 몰카를 분실물로 보관…한 남성이 찾아갔다고" 충격
상태바
"백화점 화장실 몰카를 분실물로 보관…한 남성이 찾아갔다고" 충격
  • 최원호 기자
  • 승인 2022.06.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의 외국인 친구가 발견했다고 주장한 몰래카메라. (SNS 갈무리) © 뉴스1

[디지털뉴스팀] = 한 대형백화점 여자화장실 휴지걸이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 불법 촬영 피해를 주장하는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 A씨는 지난 12일 개인 SNS를 통해 한 달 전 한국에 여행 온 외국인 친구가 겪은 일을 공유했다.

A씨는 "백화점 내 입점한 카페를 방문한 친구는 여자화장실을 이용하던 중 휴지걸이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몰래카메라로 추정되는 물건은 휴지걸이 전면 투명창 쪽에 설치돼있었다. 통상적으로 이 부분은 휴지의 잔량을 확인하는 용도로 쓰이고 있으나, 몰래카메라에 막혀 까맣게 보일 뿐이었다.

발견된 검은색 카메라는 가로가 긴 형태였고, 휴지걸이에 고정하기 위한 테이프가 부착된 상태였다.

깜짝 놀란 A씨의 친구는 곧장 이용 중인 카페의 남성 직원에게 몰래카메라를 건네고 이 사실을 알렸다. A씨는 "친구가 한국어를 잘 못해서 경찰에 직접 신고하기는 어려웠다"며 "직원에게 알리면 알아서 신고해줄 것이라고 믿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최근에서야 친구에게 이 소식을 들었고, 친구는 범인이 잡혔는지 궁금해했다. 하지만 A씨는 관련 뉴스를 찾을 수 없어 백화점에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해봤다.

그는 "백화점 측은 모르는 일이라며 사실을 확인한 후 다시 연락해주겠다고 했다. 이후 듣게 된 진상은 황당했다"고 토로했다.

알고 보니 몰래카메라를 건네받은 직원이 백화점에 보고하거나 경찰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던 것이다. 직원은 "외국인이 한국어를 못해서 의사소통이 잘되지 않았고, 이것이 여자화장실에서 발견된 몰래카메라라는 사실을 한국어로 말하지 않아서 단순히 분실물을 신고하는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래서 계속 보관했다가 당일 한 남성이 찾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당시 찾아간 남성을 확인하고 싶었으나) 카페 CCTV 영상도 보존기간이 만료됐다고 한다"며 "친구가 아무리 한국어를 못하더라도 몰래카메라와 여자화장실 쪽 방향을 손가락으로 번갈아 가리키며 물건을 그곳에서 찾았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할 정도로 표현했다더라"라고 황당해했다.

이어 "설령 여자화장실에서 발견했다는 신호는 이해하지 못했다 하더라도 상식적으로 사진과 같이 겉보기에도 평범하지 않은 초소형 카메라를 어떻게 그저 분실물로 취급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분노했다.

A씨의 외국인 친구가 발견했다고 주장한 몰래카메라. (SNS 갈무리) © 뉴스1

또 A씨는 "친구가 볼일 보기 전에 몰래카메라를 발견했으니 망정이지만, 그 전에 화장실을 이용했을 수많은 고객이 촬영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직원이 제대로 대응만 했어도 더 큰 피해를 막고 범인을 잡을 수 있었을 테지만 불법 촬영물이 담겨있을 수 있는 몰래카메라가 순순히 범인에게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A씨는 백화점 측 대응에도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지금이라도 백화점 차원에서 사건을 경찰에 신고하고 고객에게 발생했을 수 있는 피해에 대해 공개적인 안내와 사과를 요청했다.

그러나 백화점 측은 "해당 카메라가 실제로 여자화장실에 설치돼있던 게 맞는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카메라에 실제로 이용 손님이 촬영됐다는 게 명백히 확인된 후에야 그렇게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참다 못한 A씨가 온라인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겠다고 하자, 백화점 측은 "그로 인해 업무에 차질이 생기면 그쪽이 책임을 질 수도 있는데 괜찮겠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온라인에) 글을 올리면 고소하겠다고 협박하는 거냐"고 되묻자, 백화점 측은 "그건 아니고 회사 법무팀에서 대응할 수 있으니 개인적으로 걱정돼서 만류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끝으로 A씨는 "범인이 잡히기 전까지는 고객들이 어떠한 안내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백화점이 더 이상 사건을 묵인하지 않도록 널리 알려지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이 이슈화되면 본인들 이야기임을 알 백화점은 스스로 이를 인정해달라. 사건이 이슈화됐음에도 계속 묵묵부답으로 일관한다면 위협을 무릅쓰고 백화점 이름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글을 삽시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다. 누리꾼들은 백화점 명을 추측하면서도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어떤 범인이 설치했다가 없어진 몰래카메라가 직원에게 있다는 것을 알고 찾아가냐"고 의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