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용산 청사에서 누리호 발사 생중계 시청
상태바
尹대통령, 용산 청사에서 누리호 발사 생중계 시청
  • 박언용 기자
  • 승인 2022.06.21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2차 발사일을 하루 앞둔 20일 누리호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기립해 있다. 2022.6.2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디지털뉴스팀]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 상황을 생중계로 시청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에서 누리호 2차 발사를 생중계로 시정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오후 8시 개최한 누리호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누리호 이송 및 기립 등 준비 상황을 점검한 결과 발사 준비 작업이 정상적으로 수행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2차 발사는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1일 나로우주센터의 기상 상황도 발사 조건을 만족할 것으로 분석돼 큰 변수가 없는 이상 누리호 2차 발사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누리호는 애초 15일 발사 예정이었으나 14일 강풍으로 작업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어 16일로 연기됐다. 이후 15일 발사대에 기립했지만 같은 날 오후 2시5분께 1단부 산화제탱크의 레벨 센서 신호 점검에서 이상이 감지돼 발사가 또 연기됐다. 이후 오후 10시30분께 조립동으로 이송돼 16일부터 본격 원인 규명과 보완작업에 들어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연 측은 당초 오류가 확인된 레벨 센서 교체를 위해 누리호 1, 2단 연결부 분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지만 핵심 부품만 교체하는 방식으로 단 분리 없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