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프루프' 日 오리콘 앨범랭킹 1위…해외가수 최다 기록
상태바
방탄소년단 '프루프' 日 오리콘 앨범랭킹 1위…해외가수 최다 기록
  • 정향인 기자
  • 승인 2022.06.21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뉴스1

[디지털뉴스팀]  =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프루프'(Proof)가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정상을 차지했다.

21일 오리콘이 발표한 최신 차트(6월 27일 자/집계기간 6월 13일~19일)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10일 발매한 새 앨범 '프루프'(Proof)는 주간 판매량 51만4000장으로 '주간 앨범 랭킹' 1위에 올랐다. 오리콘은 "'프루프'의 첫 주 판매량 51만 4000장은 올해 '주간 앨범 랭킹' 첫 주 판매량 최고 기록"이라고 전했다.

오리콘에 따르면 '프루프'는 '해외 아티스트 첫 주 앨범 판매량' 역대 5위에 올랐다. 이미 이 부문 2위와 4위 기록을 갖고 있던 방탄소년단은 이로써 3개의 앨범을 톱(TOP) 5에 랭크시켰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Proof'까지 통산 10개 앨범으로 '주간 앨범 랭킹' 1위를 차지해 해외 아티스트의 '앨범 통산 1위 최다 기록'도 자체 경신했다.

앞서 '프루프'는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6월 13일 자)과 '주간 디지털 앨범 랭킹'(6월 20일 자)에서도 1위에 오른 바 있다. 방탄소년단의 오리콘 '주간 디지털 앨범 랭킹' 1위 기록은 이번이 통산 9번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프루프'로 미국 빌보드의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6월 25일 자)에서 1위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200'에서도 통산 6번째 정상에 오르는 성과를 남겼다.

이뿐만 아니라 '프루프'는 독일, 벨기에, 호주, 네덜란드, 핀란드, 뉴질랜드, 스위스 등 여러 국가의 오피셜 차트 최신 '앨범 차트'에서 정상을 휩쓸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 오피셜 차트 '앨범 차트'에서는 2위, 영국 오피셜 차트 '앨범 차트'에서는 8위에 랭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