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IRA 우려 해소 위해 협력"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영상]
상태바
尹대통령 "IRA 우려 해소 위해 협력"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차례 '짧은 환담'…정식회담은 불발

영국, 미국, 캐나다를 5박 7일 일정으로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9일부터 21일(현지시간)까지 영국 런던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세 차례 만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리셉션,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같은 날 바이든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 등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IRA에 관해 협의했다"고 전했다.

IRA는 북미산 전기차에만 세제 혜택을 부여해 결과적으로 국내 자동차 업계에 타격이 될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은 미국의 IRA와 관련한 국내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IRA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관심이 모아졌던 한미 통화스와프도 우회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필요할 때 한미 양국이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또 확장억제 관련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북한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 도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미 백악관도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에 의해 제기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 정상은 공급망 회복 탄력성, 핵심기술, 경제와 에너지 안보, 글로벌 보건, 기후 변화를 포함하는 광범위한 우선 현안에 대해 양국 간에 진행 중인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동안 바이든 대통령과 사흘 동안 세 차례 만나 의견을 교환했지만, 애초 기대했던 규모와 형식의 한미정상회담은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뉴욕 체류 기간을 단축한 데 따른 여파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곽인숙 기자 cinspai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