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1차서도 1등 후보 강조
상태바
안철수, 1차서도 1등 후보 강조
  • 국제뉴스
  • 승인 2023.01.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당대회 컨벤션 효과 위해 다양한 후보 출마해야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24일 북한이탈주민 간담회 및 떡국 오찬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24일 북한이탈주민 간담회 및 떡국 오찬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당대표 경선 1차에서 수도권 민심, 중도와 2030 표심, 공정한 공천 등 세가지 조건에 모두 부합한 유일한 후보이기에 1등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후보는 24일 북한이탈주민 간담회 및 떡국 오찬 후 기자들의 '김기현 의원께서 1차 에서 과반 확보해 결선 투표 안 갈 것이라는 확신을 어떻게 보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또 '이재명 대표의 상대는 나처럼 흙수저 출신이 돼야 한다' 발언에 "연포탕을 외치다가 그다음 날 갑자기 또 진흙탕을 외치니까 좀 당혹스럽다. 저는 당이 이번 총선을 거치면서 단단하게 결속이 되고 통합이 되고 그래서 정말 누가 대표가 되더라도 컨벤션 효과를 얻어서 당이 앞서 나갈 수 있게 그렇게 만드는 그런 노력들을 저는 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나경원 의원이 출마 관련 입장 밝힌다고 했는데 나경원 의원과 만나거나 아니면 물밑 소통' 여부 질문에 "지금 얼마나 고민이 많으시겠습니까? 제가 그래서 따로 연락드리지는 않고 있지만 저는 당을 위해서 정말 저 개인의 이해타산 전혀 생각하지 않고 당을 위해서라면 여러 사람들이 출마하는 것이 그것이 더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왜냐하면 지금 현재 당원 100% 그리고 여론조사는 전혀 반영하지 않다 보니까 일반 국민들이 우리 당의 전당대회에 대해서 관심이 많이 떨어져 있는 것이 사실이고 그렇게 되면 아마 나중에 컨벤션 효과도 없게 되니 그걸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다양한 후보들이 나와서 당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주면 국민들도 거기에 관심을 가지고 바라보게 되고 그리고 거기에서 당선된 당 대표가 제대로 이번에 총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 것이기에 그런 의미에서 많은 후보들이 출마했으면 좋겠다는 그런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는 설 민심과 관련해 "이번 연휴 맞아 여러 시장이라든지 또는 고속버스 터미널 같은 곳을 포함해서 지역구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들을 많이 둘러봤는데 공통적으로 말씀하시는 부분이 우선은 민생에서의 굉장히 많이 어려운 부분들이 많다는 말씀들을 많이 하셨다. 그래서 지금 현재 정부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열심히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도 부족한 부분들이 많구나 좀 더 제대로 열심히 해서 여러 가지 삶의 부담을 덜어드려야 되겠다는 그런 생각들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