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데이트․나들이는 한강 서래섬에서…서울시,'유채꽃 축제' 개막
상태바
이번 주말 데이트․나들이는 한강 서래섬에서…서울시,'유채꽃 축제' 개막
  • 국제뉴스
  • 승인 2024.05.08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국제뉴스) 김종환 기자 = 이번 주말 데이트·나들이는 반포한강공원 한강 서래섬에서 즐기는 것을 강력 추천한다.

푸르른 한강과 함께 펼쳐지는 노란 '유채꽃' 물결이 방문객에게 장관을 선사할 예정. 유채꽃밭에 놀러 온 서울시 대표 캐릭터 해치, 거울 속에 비치는 유채꽃과 함께 사진을 찍어 SNS에 인생샷을 올려보자. 꽃 반지·밀짚모자 만들기 체험, 어쿠스틱 밴드·비눗방울 공연 등 다양한 체험·공연도 즐길 수 있다.

서울시는 5월 10일(금)부터 19일(일)까지 10일간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에서 '유채찬란'을 주제로 「2024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유채꽃 축제는 ▴2만 5천㎡ 면적의 서래섬에 1만 8천㎡ 규모로 조성된 유채꽃밭(B·C·D 구역) ▴포토존(B·C·D 구역) ▴체험존(A·E 구역) ▴공연존(D·E 구역) ▴쉼터존(A·E 구역)으로 구성돼 있다. '포토존'과 '쉼터존'은 10일간 상시 운영되고,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은 5월 11일(토)~12일(일) 이틀 동안 열린다.

'포토존'은 역대 최대 규모인 9개 종류가 설치됐다. 서래섬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만날 수 있다.

유채꽃 축제에 처음 등장한 대형 에어벌룬 해치와 소울프렌즈, 노란색 페인트 붓으로 서래섬을 물들인 엉뚱한 매력의 캐릭터 샐리가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원형 꽃아치·거울 포토존, 부케·화관으로 꾸며진 로맨틱 포토존 등도 있다. 18~21시에는 조명을 점등해 야간에도 꽃밭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피크닉존'은 서래섬 1교·3교 부근에 마련됐다. 피크닉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나무하우스', 서래섬과 잘 어울리는 노란 파라솔 아래 쉬어갈 수 있는 '빈백 쉼터'가 조성됐다.

'공연'은 5월 11일(토)~12일(일) 서래섬 내 공연 구역 곳곳에서 열린다. 어쿠스틱밴드 '오아밴드'가 밤양갱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 메들리를 들려주고, 기타·가야금으로 퓨전 음악을 선보이는 '노래가 야금야금'의 공연이 방문객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각각 14·17시에 30분간 진행된다.

또한 아이들이 좋아할 '헬로버블'의 비눗방울 퍼포먼스는 이틀간 매일 15시 30분에 만날 수 있다.

'체험' 프로그램은 밀짚모자 만들기, 꽃반지 만들기, 꽃 타투 체험, 하트풍선 만들기, 비눗방울 놀이 총 5개로, 5월 11일(토)~12일(일) 11시~18시 서래섬 양쪽 끝 피크닉장에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김종환 기자 gukjenews@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