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 시장의 파렴치한 성추행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상태바
오거돈 부산 시장의 파렴치한 성추행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 글로벌신문
  • 승인 2020.04.24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태권도시민연합회 대표 겸 국제스포츠인권위원회 김덕근 위원장 성명서 발표

[글로벌 신문] 부산 시민의 봉사자며,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공익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사익 추구보다 공익을 추구해야 할 책무를 저버린 오거돈 시장의 파렴치한 범죄행위를 개탄하며, 강력히 규탄한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 시장은 성추행, 부시장은 뇌물수수, 이러한 추악한 자들을 공천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과 부산 시민들에게 책임을 통감하고 지체없이 석고대죄해야 한다.

직무상 우월적 지위의 권한을 악용한 오거돈 시장의 파렴치한 성추행 사건으로 부산 시민은 놀라움과 충격,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또 몇 년 전에도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도 성폭력 사건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기도 했다.

집권여당 소속의 성범죄 재발 사건과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은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이번 사건은 시장으로서 막강한 권한과 우월적 지위에 있는 지방자치단체장의 힘을 악용해 여성을 성 노리개로 삼은 것은 부도덕의 극치다.

또 부하 여성 공무원에게 권력형 성범죄'를 일으킨 파렴치한 만행에 있어 사법적 처벌이 분명히 있어야 할 것이다.

특히 오거돈 시장의 성추행 사건은 명확한 인권 침해에 저촉된다. 대한민국 헌법 제10조 모든 인간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

이번 오거돈 시장의 성범죄 만행은 헌법에서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인 중대한 인권 침해의 범죄행위다.

따라서 중대한 사회적 논란의 성범죄 행위를 저지른 오거돈 시장을 인권 침해에 대한 엄중한 책임과 함께 정신적 피해에 대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해야 하며, 또 국가인권위원회에서도 인권 침해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