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재영'과 뛰는 박상미 "우리 팀 걱정 없다? 내가 잘해야죠"
상태바
'김연경·이재영'과 뛰는 박상미 "우리 팀 걱정 없다? 내가 잘해야죠"
  • 김유찬 기자
  • 승인 2020.07.31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생명 리베로 박상미. (흥국생명 배구단 제공)


팬들은 11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한 김연경, 이재영(이상 흥국생명)이 한 팀에서 뛰게 됐다는 소식을 들은 뒤 "진정한 승자는 박상미"라는 반응을 보였다.

FA로 이적한 조송화(IBK기업은행)의 보상선수로 흥국생명에 합류한 리베로 박상미(26)가 국가대표 레프트들과 함께 경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이 행운이라는 의미였다. 많은 공을 받아야 하는 박상미에게도 분명 큰 힘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박상미는 이러한 반응에 대해 "많은 분들이 우스갯소리로 '너희 팀은 걱정이 없을 것'이란 이야기를 많이 한다"면서 "물론 좋은 선수들과 함께 해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공격수가 있어도 잘 받지 못하면 힘든 경기를 할 수 있다. 수비에 부족함이 없도록 모자란 부분을 채워가겠다"고 말했다.

여자 프로배구 '1강'으로 꼽히는 흥국생명은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자랑한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2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연수원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훈련하고 있다.

 

레프트에 김연경과 이재영, 김미연 등이 자리하고 있고, 세터 이다영, 센터에 김세영, 이주아, 김채연, 라이트에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루시아 프레스코가 자리하고 있다.

단 한 가지,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의 고민은 출산 은퇴한 국가대표 리베로 김해란의 공백을 얼마나 잘 메울 수 있는지다.

흥국생명은 2020-21시즌을 앞두고 김해란(은퇴), 신연경(IBK기업은행)이 떠났지만 박상미를 데려왔고, 도수빈과 함께 리베로를 맡길 예정이다.

박미희 감독은 "이재영과 김연경이 함께 하면서 서브 리시브 능력은 안정적이 됐다"며 "박상미와 도수빈 등 리베로들이 편하게 경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흥국생명 리베로 박상미. (흥국생명 제공)

 

 

새 유니폼을 입게 된 박상미는 빠르게 팀에 적응하고 있다.

그는 "다들 내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줘서 큰 어려움은 없었다"면서 "분위기는 아주 좋다"고 전했다.

박상미의 흥국생명 데뷔전은 내달 충북 제천에서 열리는 KOVO컵이 될 전망이다. 그 때까지 같은 포지션인 도수빈과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한다.

박상미는 "흥국생명에 오면서 한 다짐은 신입생이란 마음으로 항상 배움의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라면서 "그 마음을 잊지 않고, 부족한 부분을 잘 채울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