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북측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하면 공동조사 요청"(상보)
상태바
청 "북측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하면 공동조사 요청"(상보)
  • 김유찬 기자
  • 승인 2020.09.2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고받은 친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글로벌신문]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6일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 "북측에 대해서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NSC는 이날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과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서 사실 관계를 규명해나가기로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NSC는 전날 오후 회의를 열고 이와 같이 결정했다.

청와대 NSC는 이어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