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싸울 때 '너 몇살' 따지는 게 제일 치사…남국님, 조국 연세나 걱정"
상태바
서민 "싸울 때 '너 몇살' 따지는 게 제일 치사…남국님, 조국 연세나 걱정"
  • 박언용 기자
  • 승인 2020.10.3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글로벌신문]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53)가 세상에서 제일 치사한 사람으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38)을 꼽았다.

서 교수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치사한 김남국'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김 의원이 자신에게 '연세도 있으시고 학생들 가르치시는 만큼 조심하셨으면 좋겠다'며 비아냥과 조롱을 멈춰 줄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 답했다.

서 교수는 "싸우다 논리에서 밀릴때 '너 몇살이야'라고 따지는 사람이 제일 치사한 사람인데 김남국 의원이 그 필살기를 펼칠 줄이야"라며 김 의원이 말렸던 '비아냥 거림'을 보란 듯 꺼내 보였다.

이어 "그 바람에 그간 숨겨온 내 나이가 폭로됐고 내가 나이많다는 걸 부각시키려 '연세'라는 막말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연세도 있는데 조심하라는 말은 저보다 두살이나 많은데도 SNS는 천배쯤 열심히하는 조국한테 하라"고 쏘아붙였다.

서 교수와 김 의원은 대검 담을 둘러싼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놓고 SNS설전을 주고 받았다.

김 의원이 화환으로 인해 통행 불편, 부상 위험이 있다며 치울 것을 요구하자 서 교수는 그런 식이라면 낙엽이 떨어지는 11월엔 전국민 외출금지령을 내려야 한다고 비꼬았다.

그러자 김 의원은 "건전한 비판이 아닌 비아냥과 조롱은 정치혐오를 가져올 뿐이다"고 서 교수를 불러 세운 뒤 '연세와 교수'라는 점을 감안해 점잖게 행동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서 교수는 김 의원이 이른바 '조국 키즈'리고 불리는 점을 이용해 비튼 뒤 치사하다고 받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