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납득 안가…선거연대 안해"
상태바
김종철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납득 안가…선거연대 안해"
  • 황소선 기자
  • 승인 2020.10.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한종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글로벌신문]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로 당헌을 개정해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하기로 한 데 대해 "(민주당) 지도부가 당원들에게 책임을 돌리려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적 평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가 (민주당 소속 인사의) 성비위 문제로 치러지는데 바로 당원 총 투표에 부쳐 당헌을 개정하겠다는 것이 납득이 잘 되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에게 책임지는 태도인지에 대해서도 상당히 부정적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의당은 서울·부산시장 후보군이 있다. 서울시장 후보의 경우 권소정 서울시 의원, 정재민 위원장, 이동영 전 관악구의원 이런 분들이 계신다"며 "부산에서는 김영진 위원장과 박주미 전 부산시의원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선거연대 가능성에 "저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단일화한 경우는 있었다. 2012년 대선 때는 심상정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면서 사퇴하기도 했다. 그런데 지금은 여당이 민주당이고 진보 쪽 입장에서 여당을 비판해야 한다. 진보 입장에서 저희 입장으로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게다가 이번 보궐선거는 민주당의 문제로 인해서 치러지는 선거"라며 "저희가 그런 부분에 대해서 비판을 했는데 선거연대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재산세 완화 논란에 대해선 "서울시장 선거와 무관하게 좀 꾸준하고 일관된 개혁을 정부가 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

이날 출범하는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을 향해선 "이헌 변호사(국민의힘 추천)와 같은 사람이 추천위원으로 포함돼 있는데 공수처를 무력화시키려고 하는 행위가 계속되면 용납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공수처를 파탄내려 한다면 법 개정이 필요할 수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