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국 전 서울시 비서관,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가 쓴 편지 유출
상태바
민경국 전 서울시 비서관,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가 쓴 편지 유출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12.24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국 전 비서관 SNS 갈무리

[글로벌신문]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박 전 시장에게 쓴 편지를 공개해 2차 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날인 23일 민 전 비서관은 자신의 SNS에 A씨가 쓴 편지를 올리고 "이 게시물을 보시는 분들께 꼭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잊으면 잃어버리게 됩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해당 편지들을 경찰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고도 밝혔다.

편지들은 2016년부터 2018년에 작성된 것으로, 박 전 시장의 생일을 축하하거나 시정을 응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민 비서관은 해당 편지를 올리면서 피해자의 실명을 그대로 노출해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일자, 실명을 노출한 적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 전 비서관의 게시물을 공유한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자신의 SNS에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은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실명을 공개한 바 없다"며 "찰나의 노출현장은 제 페북입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