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뒤 보일러실서 분신한 40대 남편 숨져
상태바
부부싸움 뒤 보일러실서 분신한 40대 남편 숨져
  • 김유찬 기자
  • 승인 2021.01.0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0시56분쯤 춘천 동면 장학리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2시간여만에 완진됐다.(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글로벌신문] 새해 연휴 기간인 2~3일 강원도내 곳곳에서 화재가 잇따랐다.

도소방당국에 따르면 3일 0시56분쯤 춘천 동면 장학리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A씨(49)가 숨졌다.

경찰은 A씨가 부부싸움 뒤 주택 내 보일러실에서 몸에 인화물질을 붓고 분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집안에 있던 아내는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주택 99㎡를 모두 태운 뒤 2시간여만에 완진됐고, 이로 인해 소방 추산 1억4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지난 2일 오후 5시56분쯤 속초 교동의 한 3층짜리 연립주택 건물 2층에서도 화재가 일어났다.

불은 30여분간 건물 내부 26㎡를 태우며 소방 추산 3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화재 당시 연기를 흡입한 주민 3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전기장판 과열이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38분 태백 장성동의 빈 공장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인명 피해없이 40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40여분만에 진화됐다

지난 2일 오후 5시56분쯤 속초의 한 연립주택 건물에서 불이 나 30여분만에 진화됐다.(강원도소방본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