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부상을 부친상으로 속여 부의금 챙긴 송파구청 공무원
상태바
숙부상을 부친상으로 속여 부의금 챙긴 송파구청 공무원
  • 김유찬 기자
  • 승인 2021.02.2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일환 디자이너

[글로벌신문] 숙부상을 부친상으로 속여 동료 공무원들로부터 부의금을 챙긴 송파구청 공무원이 경찰에 고발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송파경찰서는 송파구청으로부터 7급 공무원 50대 김모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파구 한 주민센터에서 일했던 김모씨는 지난 1월28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본부 송파구지부 홈페이지 경조사 게시판을 통해 부친상 소식을 직접 전했다.

하지만 송파구 감사과 조사 결과 A씨는 부친상이 아닌 숙부상을 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부친상을 당했다고 허위 보고하고 규정에 따라 주말을 제외하고 5일의 연차까지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파구는 지난 22일자로 김모씨를 직위 해제한 상태다.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고발장을 접수해 입건 단계다"라며 "자세한 경위는 수사를 해봐야 안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