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신화' 여자배구, 포상금 총 6억원 받는다
상태바
'4강 신화' 여자배구, 포상금 총 6억원 받는다
  • 김유찬 기자
  • 승인 2021.08.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구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2로 승리를 거둔 후 4강 진출을 의미하는 숫자 4모양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4/ © News1

[글로벌신문 온라인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쓴 여자배구 대표팀이 총 6억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서 조별리그 한일전과 8강 터키전 승리를 앞세워 4강에 진출,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올랐다.

신한금융그룹은 9일 "도쿄 올림픽에서 매 경기 투혼을 펼쳐 4강에 올라 국민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안긴 여자배구 대표팀에게 격려금 2억원을 전달한다"고 발표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같은 날 "신항금융그룹이 여자배구 대표팀에 격려금 2억원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여자배구 대표팀 포상금 총액은 6억원으로 증액됐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여자배구 대표팀은 매 경기 투혼을 펼쳐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며 "부상 등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쾌거를 이룬 대표팀에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여자배구 대표팀은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2억원, 한국배구연맹으로부터 2억원, 신한금융그룹으로부터 2억원을 받아 총 6억원의 포상금을 수령한다.

한편 모든 일정을 마친 여자배구 대표팀은 9일 오후 7시55분 KE704편으로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