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살고 싶은’ 전북 고창군, 공동주택 공급
상태바
‘누구나 살고 싶은’ 전북 고창군, 공동주택 공급
  • 유창수 기자
  • 승인 2023.01.1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값 안정, 인구유출 억제, 지역경제 활성화 선순환 기대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고수 조감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고수 조감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무장 조감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무장 조감도

[글로벌신문] 민선 8기 고창군이 공동주택 공급을 확대해 인구유출을 막고, 주택난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최근 2~3년새 지역내 신규 아파트 신축이 없었던 만큼, 부동산 시장을 비롯해 이사·가전업계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17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르면 올 가을 고창지역에 LH임대주택 398호의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고창읍 율계지구 고령자 복지주택 128호를 비롯해, 고수면 150, 무장면 120호가 입주한다.

또 여러 민간기업에서도 공동주택 건설·분양계획을 세우고 있다. 3월에는 고창읍 현대아파트 앞쪽의 광신주택(260), 터미널 회전교차로 주변의 읍내리 주상복합(56)도 공사를 시작해 바로 선분양에 들어갈 계획이다.

주택 내부공사에 들어간 환동해 도시형 생활주택(리안채 주변)6월 준공 후 바로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민간업체가 고창읍 덕산리 일원에 128, 흥덕면 흥덕리 일원에 152호 규모의 공동주택을 짓기 위해 군과 협의중에 있다.

아울러, 터미널 일원에도 공동주택을 공급하기 위한 사업계획이 예정되어 있다. 지난해 전국 첫 도시재생 혁신지구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20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 건설이 계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