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눈 예보, 비상대응체계 가동
상태바
서울시 눈 예보, 비상대응체계 가동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3.01.1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목) 저녁 1cm미만 눈 예보…서울시‧자치구‧유관기관 등 비상근무체제
제설차량‧장비 전진배치, 제설함 제설제‧장비 보충 등 제설 사전준비

[글로벌신문] 기상청에서 1월 19일(목) 저녁 18시부터 밤 24시 사이 서울에 1cm미만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함에 따라 당일 15시부터 서울시, 자치구, 유관기관 등이 비상근무에 돌입한다.

서해쪽의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해 서울에 눈구름이 도착하기 전에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하고, 인력 1,140명과 제설장비 1,197대를 투입하여 강설에 대비한다.

골목길, 급경사지에 비치돼 있는 제설함에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눈 예보에 따라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 동참도 당부했다.

이번 눈이 내린 후 20일(금) 새벽부터 영하권으로 떨어져 도로결빙이 우려되오니, 차량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와 낙상사고 등 교통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진석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눈이 온 이후 기온이 다시 낮아져 도로 결빙구간이 있을 수 있으니, 시민들도 자가용 운행은 자제하고, 보행자는 미끄러지지 않도록 바닥이 넓은 운동화나 등산화를 착용하고 빙판길을 걸을 때는 주머니에 손을 넣지 말고 보온장갑을 착용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