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년체전 태권도 경기, 어린 선수의 꿈을 짓밟은 오심 논란
상태바
전국소년체전 태권도 경기, 어린 선수의 꿈을 짓밟은 오심 논란
  • 김현수 수석기자
  • 승인 2024.05.27 12: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심판의 자질 부족과 대한태권도협회의 무책임한 태도가 낳은 비극

[글로벌신문]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전남 장흥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남초부 42㎏급 1회전에서, 경기 도중 심판의 결정에 대한 논란이 발생했다.

평택중앙초의 이경우 선수가 부산태권도스포츠클럽의 조재현 선수에게 복부 공격을 받아 쓰러졌고, 심판의 카운트 끝에 RSC로 패배했다.

지도자와 경기도권도협회 관계자들은 이 과정에서 심판진의 운영 미숙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경우 선수는 카운트 '8'에서 일어나 싸울 자세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심판이 '10'까지 모두 세어 패배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대한태권도협회 심판위원회 관계자는 규정상 8을 센 이후에 자세를 취하면 9와 10을 모두 세어 RSC를 선언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많은 태권도인들은 전국 대회에 처음 출전하는 어린 선수에게 좀 더 유연한 운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모 태권도협회 관계자는 “전국 대회 경험이 있는 중학생이라면 규정을 앞세우는 것이 이해되지만, 초등학생의 경우 심판진이 규정만을 고집하지 않고 선수의 의사를 물어 진행하는 운영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경기 뒤 이경우 선수는 자신의 코치에게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고, 이를 본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움을 느꼈다.

이 사건을 통해 전국소년체전이 어린 선수들의 꿈을 지켜주는 대회로서, 심판진의 유연한 운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경기도 선수들은 명백한 오심으로 인해 승리를 빼앗겼다고 생각하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경우 선수가 분명히 경기 의사를 표현했음에도 불구하고 심판은 KO패를 선언했다.

이로 인해 경기에서 앞서가던 경기도 팀은 패배하고 말았다.

대한태권도협회의 심판 운영에 대한 비판도 일었다.

자질이 부족한 심판들이 오심을 저지르고 있으며, 이에 대한 협회의 태도도 문제라는 것이다.

심판들의 오심에 대한 징계가 미약하고, 이러한 심판들이 계속 경기에 투입되고 있다는 점이 지적되었다.

결국, 선수들의 노력이 인정받지 못하고, 심판의 오심으로 인해 선수와 학부모, 지도자들이 큰 실망을 안게 되었다.

이번 사건을 통해 많은 이들이 심판의 공정성과 협회의 운영에 대해 재고할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영상과 함께 이 사건에 대한 각자의 판단을 촉구하며, 이번 기회에 심판 운영의 개선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권도인 2024-05-29 07:54:24
정상적으로 판단 잘했네요 오심아님

정답 2024-05-28 00:06:00
Ko 맞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