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국제 기후 포럼’ 성료
상태바
‘2024 국제 기후 포럼’ 성료
  • 이성영 기자
  • 승인 2024.06.11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후테크 필요성과 기후기술 활성화를 강조하며, 정부 및 금융권 지원을 통한 기업 상생과 시민의식 제고 재천명
반기문 제8대 UN 사무총장
반기문 제8대 UN 사무총장

[글로벌신문] 넷제로 2050 기후재단 주최로 지난 4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테크 활성화 전략과 방안」이라는 주제로 ‘2024 국제 기후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넷제로 기후재단에서 주최하며 외교부, 서울특별시 녹색서울시민위원회, KDB 산업은행, 하나금융그룹, 수협은행, ㈜호반건설, 휴림로봇㈜, ㈜SGM인셀덤, 성공매니아, ㈜리만코리아, 고려대학교 경제연구소, 고려대학교 에너지환경대학원(환경부 탄소중립 특성화 대학원), 중부대학교 등 13개 기관이 공동 후원했다.

장대식 넷제로 2050 기후재단 이사장은 자리를 빛내주신 모든 귀빈과 후원하는 모든 단체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는 개회사로 국제 기후 포럼의 문을 열었다.

반기문 제8대 UN 사무총장은 기후테크는 “우리가 직면한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핵심적인 열쇠"라고 기조연설 했으며 ”지구온난화(Warming)는 지구가열화(Heating)를 넘어 지구비등화(Boiling)로 바뀌었다“며 그 심각성을 일깨웠다. 또한 기후위기를 위해 “정부의 역할이 핵심이며, 금융권 역할과 더불어 국내외 기후테크 기업의 기업가 정신 발현 및 민.관.산.학계와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강조하였으며, 시민들에게는 '기후소비자'로서의 선택권 행사와 '기후시민'으로서 정치적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각 주체별 당부의 말씀을 전했다.

김기현 前 국민의힘 당대표, 김상협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 녹색성장위원회 공동위원장, 이영 前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축사로 막을 열었다. 김상협 탄녹위 공동위원장은 “녹색성장을 주도하고 있는것이 바로 기후테크이며, 세계적 흐름에 한국이 녹색 열풍의 주역이 되기 위해서는 녹색금융의 과감한 지원과 정부의 규제혁신을 통해 기후테크 사업을 견인해 나간다면 우리도 대전환의 '퍼스트 무버'로 올라설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철수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환영사를 맡았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홍승관 고려대학교 에너지환경대학원 원장의 사회로 해외 기후테크 동향을 살펴보는 자리로 마련됐다. 오르얀 리스트(노르웨이: 에퀴노르 ASA 선임 프로젝트 매니저), 요하네스 안드레아손(스웨덴: 주한스웨덴대사관 대리대사), 박종구 (덴마크: 댄포스 코리아 대표), 제임스 후퍼 (영국: 모트 맥도널드, 기후변화 실천 리더) 등의 기업 및 대사관에서 각국의 기후테크 동향 및 지원 방안에 대한 발제에 나섰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고려대학교 경제학과(글로벌에너지정책 전문가 양성사업단 단장) 강성진 교수가 좌장을 맡아 국내 기후테크 동향 및 활성화 지원 방안을 발제했다. 이상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환경과장, 이영석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 정희수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소장, 김세준 호반그룹 전무, 이철 ㈜ 로우카본 대표이사, 김종규 식스티헤르츠(주) 대표이사가 발제에 나섰다.

이 국제포럼을 통해 참석자들은 기후위기 시대에 기후기술의 필요성과 국내외 기후테크 동향 및 활성화 지원방안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어갈 수 있었으며 정보 공유를 통한 협력과 상생의 방향도 함께 찾아나갈 수 있었다.

장대식 넷제로 2050 기후재단 이사장
장대식 넷제로 2050 기후재단 이사장

장대식 이사장은 “탈탄소의 노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하며 탈탄소 기술이 없는 기업은 살아남을 수 없는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포럼을 통해 “전문가와 시민의 지혜를 모아 앞으로 국가에 중요한 글로벌 경쟁력이 될 기후테크 기술과 기후 변화 문제 해결에 실질적인 진전을 포럼 참석자들과 나눌 수 있어 의미 있는 시간”이라고 했다. 나아가 넷제로 2050기후재단은 “탄소중립 의지를 더욱 밝히고 지속 가능 발전이라는 전 인류적 패러다임을 바탕으로 모두 함께 기후위기.환경문제를 고민하고 방안을 공유.실천하여 공생,공영,공존의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